아가페 초이스

아가페 초이스

Agape Choice

사랑의 의미와 가치를 자유롭고 다양하게 이야기한 영화들을 발굴하고 소개하는 서울국제사랑영화제가 자랑하는 브랜드 섹션이다.

팀탈러, 웃음을 팔아버린 소년

The Legend of Timm Tyler or The Boy Who Sold His Laughter

독일 / 2017년 / 102분 / DCP / 컬러 / 모험, 가족 / 2017년 독일영화상 후보 / 2017년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상영작

홀아버지와 함께 사는 팀의 인생의 유일한 낙은 그의 아버지와 함께 경마장을 찾는 것이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팀의 아버지는 계모와 형만 남겨둔 채 사고로 세상을 떠난다. 그러던 어느 날 팀은 습관처럼 홀로 경마장을 찾고, 그곳에서 우연히 만난 한 신사로부터 웃음을 팔면 어떤 배팅에서도 이길 수 있게 해준다는 거부하기 힘든 제안을 받게 된다.

 

감독: 안드레아스 드레센 Andreas Dresen

1963년 독일 게라 출생이다. 젊은 시절 극장에서 음향기사로 일했다. 그 후 콘라트 볼프 영화학교에서 연출을 공부했다. 극단생활을 통해 <파우스트>의 연극 연출자로 활동한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1992년 <조용한 방>이라는 작품을 통해 장편영화감독으로 데뷔했다.

부르고뉴, 와인에서 찾은 인생 

Back to Burgundy

프랑스 / 2017년 / 113분 / DCP / 컬러 / 가족, 코미디 / 2018년 산타바바라 국제영화제 상영작

오랜 시간 가족과의 불화로 고향을 떠나 호주에서 생활하던 장은 아버지의 부고 소식을 전해 듣고 다시 고향을 찾는다. 낯설지만 다시 만난 동생들과 한 가족임을 확인하며 가족 유산인 포도농장 경영과 와인 주조에 열중한다. 하지만 그에겐 호주에 남겨둔 가족과 해결되지 않은 채무문제가 있고, 이를 위해 유산으로 상속받은 포도농장을 처분하려 한다.

 

감독: 세드릭 클라피쉬 Cedric Klapisch

1961년 프랑스 태생으로 파리 제3대학과 제8대학에서 영화를 공부했다. 1992년 <리틀 낫딩>을 통해 장편 영화감독으로 데뷔했으며 이후 프랑스 청소년들의 삶을 다룬 TV 상영용 영화를 연출함으로써 대중에게 알려진다. 다수의 단편영화를 연출한 경험이 있고, 우리에겐 2008년 영화 <사랑을 부르는, 파리>라는 작품의 연출자로 잘 알려져 있다.   

주키퍼스 와이프 

The Zookeeper’s Wife

체코, 영국, 미국 / 2017년 / 126분 / DCP / 컬러 / 전쟁, 드라마 / 2017년 도빌 아메리칸 영화제 상영작

제2차 세계대전 중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남편과 함께 동물원을 운영하던 안토니나는 독일군의 유대인 학살이 심해지자 그들을 비밀리에 빼내 동물원에 숨기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녀는 매일 아침 찾아오는 독일군들의 위협 속에서도 이 특별한 미션을 포기하지 않는다.

 

감독: 니키 카로 Niki Caro 

1967년 뉴질랜드에서 태어났다. 1998년 <기억과 욕망>이란 작품을 통해 장편 영화감독으로 데뷔했다. 우리에겐 <웨일 라이더>의 감독으로 알려져 있으며 해당 영화로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관객상을 받았다.  

아가페

Agape

한국 / 2010년 / 4분 / DCP / 컬러 / 애니메이션 / 2011년 인디애니페스트 상영작

자신의 살까지 내어준 부모의 사랑과 은혜를 모른 채 어린 아들 가시고기는 그들의 곁을 떠나버린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한 가정의 아비가 된 아들 가시고기는 그의 부모처럼 자식을 위해 헌신하고 똑같은 죽음을 맞이한다.

 

감독: 박정은 Park Jeong-Eun

2010년 단편 애니메이션인 <아가페>로 데뷔했다. 같은 해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과 인디애니페스트 경쟁부문에 초청을 받았다.

※<아가페>는 <기적의 피아노> 앞에 상영됩니다.

4월 27일(금) 16:50 티켓예매

4월 28일(토) 14:20 티켓예매

기적의 피아노

Anything is Possible  

미국 / 2013년 / 93분 / DCP / 컬러 / 음악, 가족 / 2014년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상영작

해외파병 중 엄마가 실종되었단 소식을 들은 10살 소년 네이슨은 불행하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금까지 그와 함께 살았던 아버지가 자신의 친아버지가 아님을 알게 되자 그는 집을 나와 거리를 방황한다. 그러던 중 거리에서 우연히 만난 퇴역군인 마일스와 친구가 되고 그의 도움으로 고아원에서 새 삶을 시작한다. 하지만 고아원이 재정적 어려움으로 문을 닫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마일스는 고아원 친구들과 함께 이를 돕기 위한 자선모금 콘서트를 개최한다.      

 

감독: 드미트리우스 나바로 Demetrius Navarro

오랜 시간 무대 배우, 작가, 영화제작자로 활동해왔다. <기적의 피아노>를 통해 영화연출가로 데뷔했으며 최근 공동으로 시나리오 작업을 한 <아메리칸 저스티스>와 <건 할리우드>를 연출했다. 그리고 그가 공동 제작한 <야드 세일>은 샌디에이고 라티노 영화제 작품상을 받았다.       

※<기적의 피아노> 앞에 <아가페>가 상영됩니다.

4월 27일(금) 16:50 티켓예매

4월 28일(토) 14:20 티켓예매

채비

The Preparation

한국 / 2017년 / 114분 / DCP / 컬러 / 가족, 장애인 / 2017년 장애인영화제 상영작

발달장애를 가진 서른 살 아들 인규를 돌보느라 정신이 없는 엄마 애순 씨는 자신의 삶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알게 된다. 그녀는 혼자 남겨질 아들을 위한 엄마의 체크리스트를 만들고 그동안 관계가 소원했던 첫째 딸 문경과 이웃 주민들의 도움을 받게 된다.

 

감독: 조영준 Cho Young-Jun

시나리오 작가로서 오랜 시간 활동해왔다. 2017년 <채비>를 통해 본격적으로 상업영화제작과 연출에 뛰어들었다. 우리들에겐 <피아노>라는 단편영화 감독으로 알려져 있으며 해당 영화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를 통해 소개됐다.